‘2018 하림농가 한마음 상생 전진대회’ 개최
사육농가 및 가족 등 700여명 참여 체육행사 진행
올해 농가 평균 조수익 2억원 목표 추진

(주)하림, 하림 농가와 상생 한마당 잔치 마련

이정술 기자 | worflej@hanmail.net | 입력 2018-10-12 23:03:0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지난 12일 ㈜하림 1본부 잔디구장에서 열린 ‘2018 하림 농가 한마음 상생 전진대회’에서 25년 지속거래 농가들이 상장과 상패를 받은 후 기념촬영을 가졌다.

 

[익산=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대표이사 박길연)이 사육농가와의 상생 및 화합을 위한 한마당 잔치를 마련했다.


지난 12일 익산시 1공단 한국썸벧 운동장에서 ㈜하림 박길연 대표이사를 비롯해 전국농가협의회 김상근 회장, 하림농가협의회 이광택 회장, 사육농가 가족 등 700여명이 참여한 가운데 ‘2018 하림농가 한마음 상생 전진대회’를 개최했다.

 

▲  지난 12일 ㈜하림 1본부 잔디구장에서 열린 ‘2018 하림 농가 한마음 상생 전진대회’에서 박길연 대표이사가 25년 지속거래 농가들에게 상장과 상패를 전달했다.

이번 대회는 올해 사상 최악의 폭염을 슬기롭게 극복한 사육농가 대표들의 노고에 감사함을 전하고 사육농가들과 화합과 우정을 도모해 상생의 공동체를 만들어 가기 위해 마련된 행사이다.

 

특히 ㈜하림에서 추진하고 있는 농가소득을 위한 새로운 비전을 공유해 한 단계 도약 할 수 있는 방안을 제시하는 소중한 기간도 가졌다.

 

▲  지난 12일 ㈜하림 1본부 잔디구장에서 열린 ‘2018 하림 농가 한마음 상생 전진대회’에서 박길연 대표이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실제로 ㈜하림은 지난 2005년 농가 평균 조수익 7,400만원에서 사육농가협의회와 상생협약을 통해 2010년 농가당 평균 조수익 1억원을 달성했다. 이후 2013년 1억5,000만원 새로운 목표를 불과 2년만인 2011년에 조기 달성하는 놀라운 기록을 보였다.

 

지난 2014년부터는 ‘1000의 법칙’을 통해 매년 농가 평균 조수익 1,000만원을 높여 지난해 1억9,100만윈의 평균 조수익을 보였다. 이어 ㈜하림은 사육농가들과 상생협력을 통해 올해 평균 조수익 2억원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해 나가고 있다.

또한 ㈜하림은 이날 25년 이상 장기계약을 통해 함께 해온 농장 대표들에게 감사패를 전달하고 고리걸기, 줄다리기, 쌍쌍릴레이, 장기자랑, 노래자랑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해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  지난 12일 ㈜하림 1본부 잔디구장에서 열린 ‘2018 하림 농가 한마음 상생 전진대회’에서 박길연 대표이사가 축사를 하고 있다.

㈜하림 박길연 대표이사는 “우리 농축산업이 미래의 유망산업임을 모두에게 보여주고 해외 농업선진국처럼 육계 강국이 될 수 있도록 모두 함께 노력해 나가야 한다”며 “특히 농가의 소득 증대를 위한 동반성장과 상생협력을 지속적으로 전개해 나가겠다”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