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헌율 익산시장, 내년 익산시 국가예산 확보 위해 국회의원 및 사무처장 등 면담

유희준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11-05 20:55: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익산=세계타임즈 유희준 기자] 익산시(시장 정헌율)가 시 주요사업의 내년 국가예산이 국회단계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각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5일 국회를 방문, 정운천 예결위원과 정동영, 윤영일 의원, 김수흥 국회사무처장 및 수석전문위원을 각각 면담하고, 시 주요 현안사업의 2019년 국가예산이 모두 반영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이날 정 시장은 익산지역 출토유물의 문화유산 관리를 위한 △국립익산박물관 건립(173억), 익산시민의 오랜 숙원사업인 △평화육교 재가설 사업(102억), 농경지 침수 피해를 방지하기 위한 △왕궁천 하천 정비사업(71억), 하수처리장 운영비 절감과 공정개선을 위한 △하수찌꺼기 감량화 사업(70억), 원도심 지역 활성화에 꼭 필요한 △도시재생 뉴딜사업(47억) 등의 내년 국가예산이 국회단계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건의했다.

 


정헌율 시장은 “지역에서 꼭 필요한 사업들이 상임위 및 예결위 심의에서 증액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익산시는 본격적인 상임위 및 예결위 심의가 진행되는 이달 말까지 지역에 연고를 둔 국회 상임위 및 예결위 위원들을 차례로 방문하여 적극적인 국가예산 확보활동을 펼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유희준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