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사태 악화로 도산위기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매달 내야 하는 4대보험료 즉시 지원 정부에 촉구
- 또 중소기업들이 3월에 내야 하는 법인세 대폭 감면해주고
- 소상공인 5월 소득세도 대폭 감면 요구
- 중소기업 70%, 코로나19 사태로 극심한 경영난 겪고 있다고 답해
- 하태경 의원, “지원에도 골든타임이 있다”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몰락을 막기 위해 실효성 있고 즉시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

미래통합당 하태경의원,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4대보험 및 세금 감면 촉구 국회 결의안 발의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2-29 20:26: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하태경 미래통합당 의원(부산시 해운대구甲)이 3월 2일 <코로나19 피해 구제를 위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4대보험 및 세금 감면 촉구 결의안>을 발의한다..


결의안은 “도산위기에 처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코로나19 사태가 종식되고 실물경제가 회복될 때까지 한시적으로 4대보험료 지원에 나서”줄 것을 정부에 촉구하고 있다.


또 “코로나19 확산으로 경영위기에 처한 중소기업의 피해를 구제하기 위해 이들의 2019년 귀속년도 법인세를 대폭 감면”하고이어 극심한 매출 부진을 겪고 있는 소비 및 음식·도소매 등 서비스업이 중심인 소상공인의 2019년도 귀속 종합소득세도 대폭 감면해줄 것“을 정부에 요구하고 있다.


중소기업중앙회의 조사에 따르면 중소기업의 70%가 경기 위축으로 인한 매출 감소, 중국 공장의 가동 중단으로 인한 납품 차질, 원부자재 비용 증가 등 심각한 경영상 타격을 입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또 한국은행은 코로나19 사태가 단기간에 종식된다고 가정해도 올해 1분기 한국경제가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고 밝혔다.


하태경 의원은 “지원에도 골든타임이 있다”며 “정부가 추경과 금융지원 등 다양한 정책지원에 나서고 있지만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몰락을 막기에는 역부족”이라며 “보다 실효성 있고 즉시 효과가 나타날 수 있는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결의안 제출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한국경제의 근간인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무너진다면 코로나19 사태 못지않은 경제적 충격을 우리에게 가져다 줄 것”이라며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살리는데 국회와 정부가 보다 적극 나서줄 것“을 호소했다.


하태경 의원이 제안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 지원 촉구 결의안은 300명 의원에게 공동발의 요청했고, 월요일(3월 2일)에 국회의안과에 제출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