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9회 임시회서 소방서 신청사 이전에 따른 출동대응 문제 지적-
-119안전센터 또는 거점센터 설치 요구-

이영우 충남도의원 “보령소방서 이전으로 주민안전 빨간불”

이현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27 19:38:0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충남=세계타임즈 이현진 기자] 충남도의회 이영우 의원(보령2·더불어민주당)이 보령소방서 이전에 따른 119안전센터 또는 거점센터 설치를 요구했다. 

 

이 의원은 27일 제319회 임시회 2차 본회의에서 “보령소방서가 명천동 신청사로 이전하는 과정에서 그대로 뒀어야 할 119안전센터를 함께 이전해 주민 안전에 ‘빨간불’이 켜졌다”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보령소방서는 대천동 시내지역과 4개 전통시장과 가까운 죽정동에 위치해 있다 지난해 4월 명천동으로 이전했다. 

 

이로 인해 대천동 시내지역이나 전통시장 등에서 화재가 발생할 경우 최소 대응시간인 골든타임(5분)과 이론적 현장대응 시간(7분)을 맞추기 어려워 화재 대응에 공백이 생길 것이라는 게 이 의원의 주장이다. 

 

실제로 면천동 119안전센터에서 중앙시장까지 10분이 소요되는 반면 기존 죽정에서 출동할 경우 5분 이내 도착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기존 죽정 119안전센터는 그동안 특정소방대상물 3318개소, 위험시설물 47개소, 위험시설물 47개소, 대형화재 취약대상 19개소, 다중이용업소 231개소, 소방안전관리대상 459개소 등을 관할한 데다 민원처리 건수도 425건이나 된다. 

 

특히 2017년 소방활동 내역을 보더라도 화재진압 124건, 구급이송 5407건, 구조 1331건, 생활안전처리 520건 등 타 지역 안전센터에 비해 소방수요가 월등히 높은 것으로 집계됐다. 

 

이 의원은 “시·군청 등이 신청사를 마련해 이전하더라도 소방서 이전은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119안전센터가 소방수요와 동떨어진 외곽에 위치하면 도민의 생명과 안전에 직접적인 위협이 되기에 신속한 재난 대응을 위해 119안전센터는 그대로 남겨두거나 거점센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현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