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개월 시행한 결과 거래가격 34% 높게 나타나

[로컬핫뉴스]제주도 노지감귤 산지전자경매 효과 좋아, 월동온주 등 품목 확대

김종운 | news@thesegye.com | 입력 2016-12-27 18:40: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제주=세계타임즈 김종운기자]제주특별자치도에 따르면 올해 감귤 유통 혁신을 위해 첫 도입된 감귤 산지전자경매 시행 1개월을 분석한 결과 전국 도매시장 평균가격 보다 최고 34% 더 높은 가격에 거래되어 효과가 좋은 것으로 분석되었다고 밝혔다.


지난달 22일부터 제주시농협이 시행 주체로 감귤재배 역사상 처음으로 산지에서 인터넷 전자경매로 감귤을 거래한 결과 12. 23일 현재 거래물량은 203.2톤이 거래되었다.

 

5kg 상자 31,040상자(155.2톤), - 10kg상자 4,800상자(48톤) 평균 거래가격은 5kg/상자당 최저가 7,000원, 최고가 12,000원으로 평균 9,400원으로 같은 기간 도매시장 평균가격 7,550원보다 24.5% 높게 거래되었으며, 10kg/상자당 가격은 최저가 15,000원, 최고가 17,550원으로 도매시장 평균가격 11,640원보다 34.7% 높게 거래된 것으로 분석되었다.


또한, 출하자는 물류비가 절감되어 수취가격이 증가되고, 소비자는 유통기간이 3일에서 2일로 줄어들어 신선도가 좋다는 반응과 함께 월동온주, 만감류 등으로 품목 확대를 건의하는 등 호응을 얻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는 산지전자경매 확대를 위하여 산지전자 경매 대상 품목을 노지감귤에서 월동온주와 비가림 감귤, 만감류 등으로 확대하기 위하여 출하조직체와 협의하여 출하품질 기준을 마련하는 등 연중 시행 연속성을 유지하여 산지전자경매를 정착시켜 나가고, 산지전자경매 품목 확대와 함께 이마트, 롯데마트 등 대형마트 참여유도를 통하여 매매참가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감은 물론, 산지전자경매 확대와 연계한 고품질 감귤생산 기반확충 사업으로 타이벡재배 사업에 역점을 두고 내년도 지원 규모를 500ha로 확대해 추진 할 계획이다.


노지감귤 산지 전자경매는 비파괴당도선별기를 통하여 선별된 당도 10브릭스 이상 고품질 감귤을 대상으로 제주시농협 공판장에 사전 등록된 출하조직체가 규격, 하한가격을 사전 등록하면, 매매참가인(중도매인)이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어디서든지 매일 오후12시부터 3시까지 농협인터넷 전자거래시스템을 통해서 거래된다.


 산지전자경매에 참여한 조직체에 대하여는 제주자치도에서 포장상자대와 배송료 일부를 지원(130원/kg)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종운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