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정미나리 생산단지 조성, 농촌관광과 연계한 소득사업 발굴
친환경농산물 안정생산, 농산물 장기저장사업 지원 심혈
농민도 부자되는 무주 실현 동력 기대...

[세계로컬핫뉴스] 무주군, 영농신기술 보급 최선! 천마생산 안정화 등 6개 사업에 3억 3천 투입

이정술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18-01-11 17:14:2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무주=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무주군은 ‘농민도 부자되는 무주’실현을 위해 올해 영농신기술보급 등 연구개발 분야 6개 사업에 3억 3천 2백만 원을 투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이상기온 현상과 연작장애로 인해 감소세를 보이고 있는 ‘천마’ 생산안정화를 위해 유성자마 생산을 위한 자체연구비 6천만 원을 투입한다. ‘천마’ 비 가림 안정생산 시범사업에도 1억 원을 투자할 계획으로 무주군 특화 작목인 ‘천마’의 수량을 증대시키고 품질향상을 꾀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또한 신 소득원 발굴을 위해 고랭지 ‘청정미나리’ 생산단지 조성사업에 1억 원을 지원하고 ‘마을로 가는 축제’ 등 농촌관광과 연계한 소득사업 발굴에도 심혈을 기울일 방침이다.


이외에도 지난해 실증시험재배에 성공했던 망태버섯 농가에 대한 실증시범사업과 GCM 농법을 활용한 친환경농산물 안정생산, 미래 신물질로 각광받고 있는 플라즈마 큐어링을 활용한 농산물 장기저장사업에도 7천 2백만 원을 지원할 계획이어서 관심을 모으고 있다.


무주군 농업기술센터 이장원 연구개발 담당은 “올해는 실증시험재배를 거친 신기술을 확대 보급함으로써 농업경영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영농신기술보급 사업과 관련한 내용은 무주군 홈페이지 공고문을 참고하거나 농업기술센터 연구개발 담당, 그리고 각 읍면 산업담당과 농업인 상담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을 희망하는 농업인이나 농업법인은 사업장 소재 읍 · 면사무소에 1월 19일까지 신청하면 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