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달까지 신청…미가입 농가 정부사업 불이익-

[세계로컬핫뉴스] 전남도, ‘양파.마늘 의무자조금’ 가입 막바지

손권일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26 14:41: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전남=세계타임즈 손권일 기자] 전라남도는 양파.마늘 의무자조금 가입 신청기한인 3월말로, 막바지 가입률 제고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실제 전국 조직인 의무자조금을 설치하려면 전체 재배면적 또는 재배 농업인수의 절반을 넘어야 가능하다.

 

주산지인 전남도의 참여가 중요하다고 보고 아직까지 가입신청을 못한 도내 양파.마늘 경작자는 가입을 서둘러야 한다. 

 

현재까지 전남도내 가입실적은 양파 62.6%, 마늘 51.1%로 전국의 양파 45%, 마늘 36%보다 다소 높은 가입률을 보이고 있으나, 전라남도는 전국적인 실적을 끌어 올릴 수 있도록 최대한 많은 농업인이 신청토록 할 방침이다. 

 

특히 전라남도는 3월말까지 1천㎡ 이상 양파, 마늘 경작자의 80%이상 가입을 목표로 담당마을 책임제, 마을방송, 개별 문자안내, 일일 가입실적 파악 등 농업인 홍보에 주력키로 했다. 

 

양파.마늘 의무자조금은 타 품목과 달리 소비 촉진보다는 선제적 수급 조절을 위한 대책 마련에 치중될 것으로 예상돼, 가입하지 않은 농가는 관련 정부 지원사업에서 불이익을 받을 수 있다. 

 

곽홍섭 전라남도 식량원예과장은 “양파, 마늘 의무자조금 신청기한이 임박함에 따라 일선 공무원의 역할이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현재 코로나19로 직접 방문이 어려운 농업인은 마을이장이나 담당 공무원 또는 팩스 등을 통해 읍면사무소로 신청서를 전달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손권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