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구 어물 해역 5ha 신규 조성 등

[세계로컬핫뉴스] 울산시, ‘2020년 해중림 조성사업’ 추진

이호근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6-03 13:04:1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울산=세계타임즈 이호근 기자] 울산시는 수온 상승, 연안 개발, 연안 오염 등으로 인한 연안의 해조류가 사라지는 갯녹음 발생 해역과 해중림 조성이 가능한 해역에 ‘2020년 해중림 조성사업’을 추진한다고 밝혔다.

 

한국수산자원공단이 사업을 주관한다.

 

이번 사업은 총 6억 원이 투입되어 울산 북구 어물 해역에 5ha를 신규 조성하고 북구, 동구, 울주군의 기존 해중림(12개소, 58ha), 국가 바다숲 조성지(2개소, 245ha) 등 총 303ha에 대한 유지.관리와 효과 조사 등으로 진행된다.

 

해중림 조성사업은 사업대상 해역에 가장 적합한 자연석(1㎥ 이상 크기)을 투석하여 울산 해역에 서식이 가능한 곰피와 감태 등 해조류 이식과 포자방, 모조주머니 등을 설치하여 수산생물의 산란장과 서식처, 먹이생물을 제공하고 부수적으로 이산화탄소의 흡수원으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울산시 관계자는 “이번 해중림 조성사업을 통해 수산동식물의 서식 환경이 개선되고 연안 어장 생태계가 복원됨으로써 수산자원이 조성되어 어업인들의 소득 증대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말했다.

 

한편, 울산시는 지난 2008년부터 2019년까지 관내 연안 12개소 58ha에 총사업비 65억 원을 투입하여 ‘해중림 조성사업’을 추진해 오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호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