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자치단체 최초 온라인 협약을 시작으로 언택트 수출 활성화 사업 지원 -
- 6월 중순 화장품 단일품목 60억원 규모 수출 선적 -
(6월중 화장품 수출선적 금액 수정 40억->60억)

[세계로컬핫뉴스] 강원수출, 희망을 열다. 코로나로 막힌 수출길 온라인으로 뚫는다.

김민석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8 12:18:3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강원도=세계타임즈 김민석 기자] 강원도는 오는 5.29.(금) 10:20, 중국 남경시, 남경시 전자상거래협회, 가의현 그룹과 강원도, ㈜강원수출, 강원도화장품협회 간 중국 콰징 전자상거래를 활용한 강원도 제품의 중국 판매 협약을 온라인으로 체결한다고 27일 밝혔다. 

 

 이를 위해 강원도는 스카이컨벤션 2층 컨벤션홀에, 중국 남경시는 쑤닝 노보텔중화청B에 각각 화상시스템을 구현하고 온라인으로 서명을 주고받을 계획이다. 

 

 이번 온라인 협약은 코로나19의 영향으로 국내.외 전시.박람회, 바이어 초청 상담회 등 대면 수출마케팅 사업이 취소 또는 연기되어 수출사업이 진행되지 못하는 상황을 적극적으로 타개하고, 언택트 산업화, 언택트 소비 패턴으로의 변화가 가속화됨에 따른 비대면 온라인 마케팅 활성화를 기하기 위하여 전국 최초로 추진한다는데 그 의의가 있다. 

 

 강원도의 이 같은 온라인 수출전략의 추진은 코로나19 장기화 영향을 극복하기 위한 다변화 정책의 일환중 하나이다. 그간 강원도는 도내 수출기업의 판로 확보를 위해 해외 수출마케팅 지원사업을 비대면 사업 위주로 전환하기 위한 재편을 지속해 왔고, 온라인 수출상담회 개최, 인터넷 인플루언스 마케팅 등 효과적인 개별사업 발굴을 위해 중국 등과 다양한 접촉을 추진해 왔다. 

 

 강원도에서 주목했던 것은 중국의 전자상거래 시장이었다. 이미 2018년에 1조 3621억 달러를 기록했을 뿐 아니라 2014년부터 2018년까지 최근 5년간 연평균 57.2%의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고 있는 추세를 보이고 있었기 때문이다. 

 

 특히 온라인 스트리밍 방송을 통한 온라인 쇼핑의 경우 2020년 예상액이 9,610억 위안(1,346억원)에 이를 정도로 급성장 하고있는 상황이었고, 올해 안으로 6조 7천억 달러 규모로 전자상거래 소비시장을 확대하겠다는 중국정부의 계획도 강원도의 이번 온라인 MOU를 통한 비대면 수출활성화 지원정책을 결정하는데 반영이 되었다. 

 

 이에 따른 강원도의 온라인 수출마케팅은 장기적으로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강원수출 활성화에 맞춰져 있다.
 단기적으로 2020년 내에 ① 중국 콰징 전자상거래 활성화(1.0버전) ② 중국 슈퍼 왕홍 프로모션 개최(2회) ③ 온라인 화상 수출상담 지원 및 수출상담회 개최 ④ 해외 마케팅 사업의 온라인 재편 등 기존사업 일정부분을 비대면 바이어 매칭, 온라인 해외 마케팅(B2C)지원 등의 사업으로 전환하여 추진하고 

 

 중.장기적으로는 대면 위주였던 수출지원사업의 구조를 온라인으로 점진 개편하고, 올해 설립한 ㈜강원수출의 역할을 강화하여 향후 온라인 해외마케팅으로 기능도 할 수 있도록 역할을 확대해 나아감과 동시에 한중 콰징 전자상거래를 위한 통관물류 플랫폼(2.0버전)을 구축하여 포스트 코로나 시대의 강원수출 활성화를 기한다는 방침이다. 

 

 강원도는 이번 온라인 MOU 체결 직후 6월중 60억원 규모의 강원도 화장품 수출선적을 시작으로, 8월까지 가의현 그룹과 온라인앱 개발 및 운영팀 구성을 통하여 중국 최대의 전자상거래몰인 ‘티몰’에 전국 자치단체 최초로 강원도 전용 쇼핑몰을 개설한다는 계획이다. 

 

 아울러 10월까지 남경시 전자상거래 종합보세구內에 강원도 O2O 상품체험관을 입점할 예정이며, 중국 가의현그룹과 공동으로 인플루언스 마케팅의 핵심인 중국 슈퍼 왕홍 프로모션을 오는 6월과 10월 두 차례 거쳐 개최하여 도내 전략품목인 화장품, 의료기기 등 실시간 판매 이벤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안권용 글로벌투자통상국장은 “이번 온라인 협약 체결은 장기적으로 포스트 코로나에 적극 대응하기 위한 전국 자치단체 최초의 시도라는 점에서 의미가 있고, 비대면 수출활성화 사업을 본격 추진함으로써 그간 코로나19로 인해 피해가 컸던 도내 수출기업들의 수출 활력화에 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민석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