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비·인력 총 가동 적기 방제 추진

[세계로컬핫뉴스] 강화군, 매미나방 등 돌발해충 총력 대응

심하린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6-02 10:49: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강화군=세계타임즈 심하린 기자] 강화군(군수 유천호)은 이상기후 영향으로 최근 농경지와 산림지에 매미나방 등 돌발해충이 출현함에 따라 긴급 방제를 위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최근 이상기후로 겨울 강설량이 적고, 평년보다 겨울 날씨가 따뜻해 예년보다 2주가량 돌발해충의 월동알이 일찍 부화돼, 최근 애벌레의 개체 수가 급증하고 있다.

 

특히, 매미나방 유충은 잡식성 해충으로 잎을 갉아먹으며, 집단발생 시 혐오감과 생활의 불편함을 초래하고, 사람에 따라서는 알레르기를 유발할 수 있다. 유충 피해 방지를 위해 농‧임업인, 등산객은 챙이 넓은 모자와 소매가 긴 옷을 입어야 하고, 방제 구역 산림 내 임산물 채취는 금지해야 한다.

 

 

군은 돌발해충의 발생밀도를 줄이기 위해 월동알에서 부화한 약충 시기에 맞춰 산림병해충 방제단 48명을 투입하고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예찰‧방제 활동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군 관계자는 “지구온난화로 증식이 빨라져, 전국적으로 돌발해충 발생이 확산되는 추세다”며 “철저한 예찰 및 조기·적기 방제를 통해 돌발해충에 따른 피해 확산을 최소화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심하린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