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내 물품 1억 상당 구입·배부… 지역경제 살리기 동참

[세계로컬핫뉴스]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 구호물품 기탁

이채봉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3-25 15:00: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세종=세계타임즈 이채봉 기자]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회장 정상철)가 25일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재난취약계층 구호물품 2,000세트(1억 원 상당)를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에 기탁했다. 

 

이번 구호물품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국민들이 모은 성금으로 마련됐으며, 쌀, 라면, 손소독제 등으로 구성됐다. 

 

대학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는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해 침체된 지역상권을 살리자는 취지로 지원물품 일체를 관내 업체에서 구매했다. 

 

정상철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회장은 “이번 구호물품 지원으로 세종시 재난 취약계층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하는 바람”이라며 “시민들께서 전달해주신 성금을 필요지역에 신속하게 전달해 이웃들의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전달받은 구호물품을 관내 재난취약계층 2,000세대에 전달하고, 이중 긴급지원세대 100세대에는 적십자봉사회에서 매주 1∼2회 반찬을 만들어 직접 전달하는 ‘밑반찬 반찬봉사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이춘희 시장은 “대한적십자사 대전세종지사의 지속적인 구호물품 지원에 감사하다”면서 “세종시도 지속적인 방역 소독은 물론,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에 처한 지역상권을 살리고 취약계층을 돕는 일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채봉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