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화세계를 이루기 위한 초석은 경서비교부터...'

HWPL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 전북지부 종교연합사무실, 제7차 '경서비교 토론회' 개최

이정술 기자 | worflej@hanmail.net | 입력 2018-10-27 09:18: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경준철 좌장이 초두 인사 및 경서비교 토론회를 진행하는 목적을 전하고 있다.

[전북=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사)하늘문화세계평화광복(HWPL, 대표 이만희) 전북지부 종교연합사무실은 지난 25일 종교의 근간인 경서를 토대로 종교통일을 이루기 위한 ‘제7차 경서비교 토론회’를 개최했다.

 

▲  토론 참석자들이 발제자의 발제내용을 듣고 있다.

이날 경서 비교 토론회에는 기독교·불교·민족종교 전문가들과 목회자 내빈 및 회원 70여명이 참석해 ‘선(善)과 악(惡)’을 주제로, 자신의 경서에서 ‘악의 근본(근본원인)은 무엇인가, 악의 해결방법은 무엇인가’에 관해 발제와 토론, 청중의 질의응답을 진행했다.

 

토론회 좌장 및 패널로는 HWPL 경준철 소장, 기독교 이승호 목사, 불교 용보스님, 민족종교 한재오 훈장이 참여했고, 내빈으로는 익산 소망교회 박요셉 담임목사, 전주 화평교회 김세영 담임목사, 전북대학교 곤충학 박사 황창연 명예교수 등이 참여했으며 토론 진행은 HWPL 경준철 소장이 좌장을 맡아 진행했다.

 

▲  최근 인천에서 개최하고 전 세계인이 함께한 평화행사 영상을 시청하고 있다 1

경준철 좌장은 “평화세계는 인류의 염원이며, 이를 이루기 위한 인류의 노력은 계속되어 왔지만 종교간 갈등으로 지금까지 평화의 지구촌을 이루지 못하고 있다”며 “세계평화를 이룰 수 있는 답은 하늘에서 성인을 통해 내려주신 경서에 있다”며 입을 열었다.

 

발제질문 및 소주제로 ▲종교에서 말하는 악(惡)의 근본은 무엇인가 ▲종교에서 말하는 악(惡 )의 해결방법은 무엇인가 등의 질문에 대해 본인의 종교 및 경서를 토대로 패널들의 발제와 토론이 이어졌다.


기독교 이승호 목사는 “악의 근본 곧 악의 출현은 구약 이사야14장12~15절과 에스겔28장에서 본바, 창조주가 주관하는 보이지 않는 영의 세계에서 창조주로부터 지음을 받은 피조물인 계명성 곧 한 천사장이 창조주와 비기려는 욕심과 교만을 갖게 됨으로 인해 하나님이 주관하는 영의 세계에서 하나님을 대적하고 훼방하는 범죄한 천사장과 그를 수종드는 범죄한 천사들이 출현했으며 이들의 실체는 요한계시록20장2절에서 사단(마귀)라 알려주시고 베드로후서2장4절에서는 범죄한 천사로 밝히 증거하고 있다”고 말했다.

 

▲  불교 용봉 스님이 준비해온 발제내용을 전하고 있다.

불교 용보 스님은 “불교에서는 악(惡)의 근본 원인은 무명(無明)에 있다고 보고 불교에서의 진리는 연기(緣起)와 사성제(四聖諦)를 말하며 불교에서는 이렇게 사람들의 죄가 무명(無明), 즉 연기법의 무지에 있다고 보는 것이라” 말했다. 이어 악을 해결할 수 있는 방법으로 무명에서 벗어나는 법을 제시한 “사성제 곧 네 가지 거룩한 진리”라는 말 즉, 고성제, 집성제, 멸성제, 도성제의 네 가지 진리를 역설했다.

 

▲  민족종교 한재오 훈장이 준비해온 발제내용을 전하고 있다.

 

민족종교 한재오 훈장은 악(惡)의 해결방법으로 “四 + 非=죄(罪) 亞 + 心=악(惡)으로서 죄 없으면 하느님이 복을 주지만 죄 있으면 하느님은 무섭고, 선악판단(善惡判斷) 되었을 때 생사분별(生事分別)이 있었고 가빈걸인(家貧乞人) 다닐 적에 춘풍(春風)기별 전(傳)한다 춘풍소식(春風消息) 모르거든 선악분별(善惡分別) 알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한편 HWPL 종교연합사무실은 2015년 국내에서 시작하여 현재 전 세계적으로 250개가 넘는 종교연합사무실을 활발히 운영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각계 다양한 종교지도자들이 동참하며 종교 간 평화를 위한 해법을 찾아가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