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심리적 불안감 예방하고 해소하는 심리방역

서울시교육청, ‘찾아가는 힐링 미술관’ 지원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31 09:16:3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서울특별시교육청(교육감 조희연)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심리적 불안감을 예방하고 해소하는 심리방역 차원에서 위축되고 힘든 일상생활을 예술로 회복할 수 있도록,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 미술관 사업 「도서관 쏘옥~ 마음톡톡 움직이는 갤러리」를 등교 수업 시기에 맞추어 오는 6월부터 실시한다고 밝혔다. 

 

 학교로 찾아가는 힐링 미술관 사업은 초등학교와 중학교 30개 학교 대상으로 6월부터 12월까지 7개월간 스토리가 있는 주제 중심 명화 6점씩 2~3개월 단위로 순회 전시하여 학생들이 일상 생활 속에서 문화예술을 향유하며 친구들과 생각과 느낌을 나누는 예술적 교육 기회를 제공한다.

 

또한, 전시기간 동안 해당 학교에 도슨트를 파견하여 명화 작가 및 작품 의도, 미술 사조 등에 대하여 학생 눈높이에 맞게 해설해주는 시간을 가질 수 있도록 지원한다.  

 

 

「도서관 쏘옥~ 마음 톡톡 움직이는 갤러리」전시 작품은 화풍별 대표적인 예술가의 작품이나 교과서에 나오는 명화를 주제 중심으로 선정하여 학생들이 예술적 감수성을 함양하도록 도우며, 교육적 효과를 높이기 위하여 작품에 대한 해설 배너도 제공된다. 작품을 도서관 안에 전시하여 도서관을 복합문화공간으로 활용하고, 미술 수업시간, 창의적 체험활동, 방과후학교, 동아리 활동 시간에도 교육자료로 활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서울특별시교육청은 학생들이 일상생활 속에서 명화를 감상함으로써 예술교육 경험을 확대하고, 체험가능한 문화예술교육, 도슨트 안내 등 체험적 미술교육 프로그램에 참여함으로써 예술적 감수성 및 창의성을 함양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또한, 학생들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인한 심리적인 불안감을 예술로 회복하고, 직접 화가의 작품을 보고 들으면서 예술작품에 대한 호기심을 갖고 예술적 감수성을 확대하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서울특별시교육청은 학교로 찾아가는 미술관 사업들을 통해 학생들의 예술적 감수성을 함양하고 보편예술교육으로써 학생 맞춤형 학교예술교육의 계기를 마련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