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기부 주관 「2020년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 선정
◈ 2023년까지 서동 의류제조 소공인 지원 컨트롤타워 구축… 인프라 조성 및 제품개발, 기술교육, 판로개척 등 지원
◈ 서동 의류제조 소공인의 애로사항 해소 및 원스톱 지원으로 부산 의류제조산업 경쟁력 향상

[세계로컬핫뉴스] 부산시, 서동 의류제조산업 혁신성장 거점 마련…29억 원 투입

장경환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8-06 09:11:0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부산=세계타임즈 장경환 기자] 부산시(시장 권한대행 변성완)는 중소벤처기업부(이하 ‘중기부’)가 공모한 「2020년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에 ‘서동 의류제조 소공인 지원사업’이 최종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소공인 공동기반시설 구축사업’은 숙련기술을 기반으로 노동집약도가 높은 제조산업 집적지구 소공인들의 조직화와 협업화를 유도하고 활성화하고자, 중소벤처기업부가 소공인 공동인프라를 조성, 지원하는 사업이다.

 

그동안 부산시는 의류제조산업 활성화와 봉제 소공인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2013년부터 의류제조 소공인특화지원센터를 운영하고 있으며, 특히 2017년에는 범일동을 도시형 의류제조 소공인 집적지구로 지정받아 기존 건물의 증축·리모델링을 통해 ‘범일의류제조지원센터’를 구축하고 올해부터 활발히 운영하고 있다. 시는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금정구 서동 의류제조 소공인들과 유기적 협력을 통해 소공인 실태조사, 주민의견 수렴, 유관기관 협약체결 등을 거쳐 사업기획, 중기부의 현장평가(7.24.), 발표평가(7.30.) 등 공모준비 단계부터 선정에 이르기까지 총력을 기울인 결과 사업에 선정되었다.

 

시는 2023년까지 총 29.3억 원(국비 15, 시비 13.7, 민자 0.6)의 예산을 투입해 3층 규모의 서동 의류제조 소공인의 지원 컨트롤타워를 구축, 스마트 시범공장 및 공용장비실 운영, 특수 첨단장비를 활용한 신기술 교육과 시제품 제작 등의 제품개발 지원, 마케터를 연계한 공동판매·판로개척 지원, 플리마켓 및 봉제인 건강증진 프로그램 운영 등 다양한 사업을 포괄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금정구 서동, 금사동 의류제조업체 밀집지역은 금사공단이 위치한 준공업지역으로 저임금 노동력을 기반으로 세정, 파크랜드 등 인근 의류제조 완제품 기업의 외주 제작 및 전국 4대 브랜드 교복물량의 70%를 생산하는 주문자 상표 부착 생산(OEM) 방식의 대량생산 임가공 봉제 소공인 172개사, 700여 명이 집적해 있다. 열악한 작업환경, 고령화로 인한 생산인력 부족, 생산시설의 해외 이전에 따른 일감 감소 등으로 성장이 위축되어 지원 인프라 구축에 대한 업계의 지속적인 요구가 있었다.

 

변성완 부산시장 권한대행은 “이번 사업 선정으로 봉제산업이 도심 제조업으로서 지역경제의 중심으로 발전할 수 있는 성장사다리 구축 기반이 마련되었다”라며, “생산성 향상 및 일감 확대, 봉제산업의 고부가가치화, 신시장 창출 등을 통해 서동 지역이 국내 유일의 소품종 대량봉제가 가능한 글로벌 봉제 클러스터로 발전할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라고 전했다.

 

자세한 문의는 부산시 첨단소재산업과(☎051-888-6762~3)로 하면 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경환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