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28일 세계적 명문 스탠포드대 나이트-헤네시 장학생 30여명과 온라인 화상회의
- 스탠포드 나이트-헤네시 장학재단 요청…올 초 미국 순방 강연 이후 두 번째 만남
- ‘코로나19 서울의 경험과 포스트코로나 시대 위한 서울 비전’ 발표, 토론‧질의응답

[세계로컬핫뉴스] 박 시장, 스탠포드大 장학생들 화상미팅 요청 응답… KS-방역 공유

이장성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8 08:33: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서울=세계타임즈 이장성 기자] 박원순 시장은 28일(목) 미국 서부의 세계적 명문대인 스탠포드대학 석‧박사 과정 중에 있는 나이트-헤네시 장학생들과 온라인 화상미팅를 갖고, 대한민국과 서울의 KS-방역 노하우를 공유한다. 오전 9시20분부터<한국시간> 40분 동안 영어로 진행된다.  

 

 화상미팅은 대규모 사망자가 발생한 미국과 달리, 대도시 기능을 유지하면서 사망자 제로에 가까운 상황을 지속하고 있는 서울의 코로나19 대응 경험과 노하우를 듣기 원하는 스탠포드 나이트-헤네시 장학프로그램 재단의 요청으로 이뤄졌다.

 

 ‘나이트-헤네시’ 장학 프로그램은 존 헤네시와 나이키(Nike) 공동 창업주인 필립 나이트가 '16년 공동 설립했다. 기후변화, 양극화, 기아, 인권 등 글로벌 이슈를 해결하고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와 실행력을 갖춘 차세대 리더 양성을 목표로 한다. 다양한 배경과 국적을 가진 전 세계 학부 졸업생을 1년에 최대 100명 선발해 석박사 과정의 스탠포드 대학원 3년 교육비와 체재비를 전액 지원한다. 단일 프로그램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총 7억5천만 불)로, 전액 기부로 운영되고 있다. 

 

 의학, 공공의료, 법학, 경영 등 다양한 전공의 다양한 국적 학생들로 구성된 ‘나이트-헤네시’ 장학생 30여명이 박원순 시장과 주제토론하고 질의응답도 이어질 예정이다.  

 

 박원순 시장은 ‘코로나19 서울의 경험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위한 서울의 비전’이란 주제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서울이 시도한 다양한 혁신과 노력을 소개한다. 

 

 박원순 시장은 서울시 코로나19 대응의 핵심 키워드로 ‘혁신과 연대’를 제시하고, 드라이브 스루, 워크 스루 등 혁신적 검사방식, 성숙한 시민의식을 바탕으로 성공을 거둔 사회적 거리두기도 소개한다. 

 

 또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세계 표준도시로 도약하기 위한 3가지 전략으로 ▴‘새로운 방역모델’의 표준도시 서울 ▴‘사회적 불평등에 대응’하는 표준도시 서울 ▴‘국제연대’의 표준도시 서울을 제시한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만나는 스탠포드대 ‘나이트-헤네시’ 장학생들과 올해 초 미국 현지 강연을 통해서 인연을 맺은 바 있다. 박 시장은 지난 1월 미국순방 시 스탠포드 대학 총장이자 구글의 모회사인 ‘알파벳’(Alphabet Inc.)의 이사장인 존 헤네시(John L. Hennessy)의 초청으로 ‘신기술을 통한 시민의 삶을 보듬는 스마트 도시, 서울’을 주제로 강연해 석‧박사 과정에 있는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았다.

 

 

 스탠포드 대학은 실리콘밸리 인근 팔로알토에 위치한 연구 중심 사립종합대학으로, 미국 내에서 학부 입학경쟁이 가장 치열한 대학으로 꼽힌다. 두 명의 미국 대통령과 83명의 역대 노벨상 수상자('18. 기준), 구글, 야후, 휴렛패커드, 나이키, 테슬라 등 주요 기업의 창업가를 배출했다. <다이하드> <굿윌헌팅> 등 영화와 <웨스트 윙> <그레이 아나토미> 등 미드의 주요 배경으로도 등장해 국내에도 매우 친근한 대학이다.

 

 존 헤네시는 컴퓨터공학 분야의 세계적 석학이자 성공한 벤처사업가로 ‘실리콘밸리의 대부’로 평가받는 인물이다. 제10대 스탠포드 대학 총장을 역임했으며, 재임기간 동안 스탠포드를 최고의 대학으로 성장시키기도 했다.  

 

 한편, 박 시장은 스탠포드 장학생들과의 화상미팅에 앞서 콜롬비아 부통령‧이스탄불·아테네시장 등과의 화상회의를 통해 서울의 코로나19 대응 경험을 공유한 바 있다. 또 국제기구‧해외도시의 요청에 따라 서울의 방역정책과 노하우를 공유하는 온라인 플랫폼 CAC(Cities Against COVID-19)를 구축해 현재 6백만 뷰를 돌파했다.

 

 CAC는 지난 4월9일 오픈 이후 하루 최대 약 23만 뷰를 기록하는 등 코로나19로 직접 만남이 어려운 상황에서 도시 간 비대면 정보교류의 장으로서 역할을 해오고 있다. 

 

 박원순 시장은 “이번 화상회의를 통해 세계 각국의 인재들이 모여 있는 스탠포드대 학생들에게 대한민국과 서울의 KS-방역 경험과 노하우를 전달하고자 한다. 특히 지방정부로서 시도한 현장형 혁신 정책들을 다양하게 공유하겠다”며 “유례없는 코로나19 팬데믹 위기 속에 전 세계가 K-방역에 주목하고 있는 상황에서 서울이 그 노하우를 세계와 나누고, 도시 간 연대의 글로벌 이니셔티브를 확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장성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