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A모씨, “큰 평을 바꿔준다는 것은 정말 안 되는 일이다. 4층 빌라를 짓던지 해야지 특혜 중에 특혜다”

시 관계자, 주변 지역이 2종이고 주변에 용도지역하고 연계해서 용도지역 현실화

익산시, 전라일보 사주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 재정비 ‘특혜의혹’

이정술 기자 | worflej@hanmail.net | 입력 2020-09-09 08:25:3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빨간선 안에 들어있는 부지가 익산시 영등동 동부시장 근처 전라일보 사주의 땅이다

 

[익산=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익산시가 5년마다 실시하는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 재정비에 전라일보 사주의 토지가 포함돼 있어 엄청난 지가 상승과 함께 ‘특혜의혹’이 일파만파(一波萬波) 번지고 있다.


이 부지(익산시 영등동 동부시장 부근)는 현재 1종으로 돼 있는 토지를 2종으로 변경하는 일명 ‘종변경’ 허가를 득하는 작업으로 종변경이 될 경우 공동주택 및 용적율 상향 등 지속적으로 민원이 제기되는 곳이다.


5년마다 실시되는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 재정비는 익산시에서 입안하고, 전라북도에서 허가를 내준다.


하지만 7월 30일(목) 전라북도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제3분과소위원회는 회의를 개최해 ‘현지 사정을 한번 보자’는 이유를 들어 보류했다,


이어, 제3분과소위원회는 익산시에서 입안돼 올라온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 재정비 심의를 다시 지방도시계획위원회에 재상정할 예정으로 기약 없는 날짜를 뒤로한 채 회의를 마무리했다.


이후, 9월 10일(목) 전라북도 지방도시계획위원회 제3분과소위원회는 익산시에 내려와 이 부지를 현지 실사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기존의 도로(도시계획)를 통해 관리하는 지역이였는데 장기 미집행 도시계획시설이 해제되면서 주변 지역이 2종이고 주변에 용도지역하고 연계해서 용도지역 현실화”라며 “장기 미집행 시설 해제에 따라 계획적 관리를 위해 주변 지역과 연계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전북도 관계자는 “익산시에서 도시계획 재정비 계획에 대한 입안을 해오면 우리는 심의위원회 개최만 열어 주는 것”이라며 “심의위에서 결정한 데로 처리할 뿐, 익산시에서 입안 당시부터 걸러내 올려야 한다”고 말했다.


지구단위계획구역은 도시계획을 수립하는 지역들 가운데 일부 지역의 토지 이용을 합리화함과 동시에 그 기능의 증진과 미관 개선 및 양호한 환경 확보 등 해당 지역을 체계적이고 계획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수립하는 도시 관리계획 전반에 대한 세부계획을 뜻하는 것으로 건축법에 따른 도시 설계와 도시계획법으로 상세한 계획들이 통합되면서 ‘지구단위계획’이라는 제도가 등장했다.


이에 따라 제1종지구단휘계획구역으로 지정할 경우는 도.시.군 관리계획 가운데 지역 또는 시.군내 특별한 문제점 혹은 잠재력이 있는 곳이며 원칙적으로 지구단위계획을 통한 체계적이고 계획적인 개발 또는 관리가 필요한 지역이 대상이다.


제2종지구단위계획구역은 대통령령으로 정하는 요건에 해당하는 지역과 개발진흥지구로 그 정해진 요건에 해당되는 지역 등을 지구단위계획으로 지정할 수 있다.


따라서 해당 구역의 중심적 기능에 따라 ‘주거형, 산업형, 관광 휴양형, 특정형, 복합형’ 총 5가지로 구분할 수 있다.


시민 A모씨는 “특정 정치인의 친인척 개입설이 입안 전부터 제기가 되었다”며 “특히 전라일보 같은 경우에는 땅의 면적 비율을 보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땅이 50평, 100평 박혀 있을 경우에는 할 수는 있다. 하지만 큰 평을 바꿔준다는 것은 정말 안 되는 일이다. 4층 빌라를 짓던지 해야지 특혜 중에 특혜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대해 본 기자는 전라일보 사주에게 자세한 속사정을 듣기 위해 본사에 계속적으로 전화를 시도했지만 연락이 닿지 않았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