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주한 스리랑카대사, 자국민이 「외국인근로자 등 의료지원 사업」으로 치료받게 된 것에 대해 경기도에 감사서한 전달
- 스리랑카 출신 외국인근로자 고열로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 응급실로 내원
- 결핵 등 관련치료를 마친 후, 스리랑카대사관에서 본국으로 귀국시킬 예정
○ 도, 건강보험 등 의료보장제도에 가입하지 못하는 취약계층 대상 의료지원 지속 추진

[세계로컬핫뉴스] 주한스리랑카대사관, 경기도에 외국인노동자 의료지원 감사서한

유기서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9-22 07:40: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도=세계타임즈 유기서 기자] 경기도가 의료혜택을 받을 수 없는 외국인노동자의 치료를 지원해 주한 스리랑카 대사관으로부터 21일 감사서한을 받았다.  

 

사지 멘디스(A. Saj U. Mendis, PhD) 주한 스리랑카 대사는 이재명 경기도지사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 가운데서도 자국민이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을 해준 이재명 지사의 배려와 이타적인 행동에 대해 감사드린다”며 “이는 대한민국과 스리랑카 양국의 관계를 더욱 발전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대사관에서 이 같은 감사서한을 보낸 이유는 경기도가 시행 중인 외국인노동자 의료지원 사업을 통해 한 스리랑카인이 신속히 치료를 받을 수 있었기 때문이다.  

 

2014년 입국해 경기도 광주 소재 농장 등에서 일하던 스리랑카 출신 30대 A씨는 38℃ 이상의 고열로 지난달 23일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에 입원했고, 결핵 진단을 받았다. 

 

돌봐줄 가족도 없고, 건강보험도 없던 A씨는 설상가상으로 결핵 치료중이던 지난달 30일 뇌경색까지 발병했다.  

 

이에 도는 외국인근로자 등 의료지원 사업으로 A씨의 치료비를 지원했으며, 원내 신경과 및 재활의학과의 협진을 통해 재활치료를 병행했다. 

 

치료를 마치고 건강을 되찾은 A씨는 21일 퇴원 후 주한 스리랑카대사관에서 본국으로 귀국시킬 예정이다. 

 

대사관측은 이날 경기도의료원 이천병원을 찾아 의료원 측에 고마움을 전하며 이재명 지사 앞으로 감사서한을 전달했다.  

 

외국인근로자 등 의료지원 사업은 보건복지부에서 2005년부터 전국적으로 실시하고 있는 사업이다.  

 

경기도는 건강보험 등 의료보장제도에 가입하지 못하는 노숙인과 외국인근로자 등 취약계층에 대해 경기도의료원 6곳과 민간병원 13곳을 통해 총 진료비의 90%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해 560명, 올 상반기 135명이 지원받았으며, 도는 인도적 차원에서 사업을 지속 실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유기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