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기도, 치매극복 추진 우수기관 선정‥전국 자치단체 중 최고 ‘국무총리 표창’
- 21일 2020년 제13회 치매극복의날 기념식서 수상
○ 민선7기 들어 치매 국가 책임제에 따라 다양한 사업 추진해 우수한 평가 받아
- 31개 시군 46개 치매안심센터 설치, 치매조기검진, 10,000명 치매 전문가 육성, 사례관리, 치매예방 교육 및 홍보 등 추진

[세계로컬핫뉴스] 경기도, 치매극복 최우수 자치단체로 선정 … 국무총리 표창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9-22 07:38: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경기북부=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경기도가 보건복지부 주관으로 21일 서울 대한 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0년 제13회 치매극복의 날 기념식’에서 치매극복 추진 우수기관으로 선정돼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했다.  

 

보건복지부는 매년 치매극복의 날을 기념하기 위해 치매에 대한 사회적 인식제고와 치매 극복에 기여한 정부기관, 지방정부, 개인 및 단체를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경기도는 전국 지방정부 가운데 최고 우수기관으로 선정, 이날 국무총리상 수상이라는 최고 영예를 안았다.  

 

경기도는 치매극복을 위해 31개 시군 46개 치매안심센터와 66개의 치매안심마을을 설치 운영하고, 치매조기검진 37만7,694명, 치매치료비 지원 2만7,921명, 노인 29만1,335명을 대상으로 한 치매예방교육 및 인지 강화 교육 등 다양한 정책과 사업을 펼쳐왔다. 

 

아울러 의료기관, 장기요양기관 종사자 등으로 구성된 1만명 규모의 치매전문가 육성를 하는 것은 물론, 치매상담 23만9,889명, 사례관리 3,647명, 공공후견인 사업 등을 추진하며 치매관리에 적극 힘썼다.  

 

경기도는 계속해서 농림치유프로그램 운영, 공공후견인 지원단 설치 등 치매관리사업을 확대하고 시군 치매사업에 대한 평가를 통해 치매사업에 대한 발전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금진연 경기도 건강증진과장은 “경기도가 민선7기 치매관리사업을 강화하고 있는 시점에서 이번 국무총리상 수상은 더욱 특별한 의미를 지닌다”면서 “고령화에 따른 치매문제가 중요한 만큼 치매안심 경기도를 만들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