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민 A모씨, “수의계약은 누구를 찍어 업자선정이 이뤄지는 것으로 말썽이 많을 뿐만 아니라 시끄러울 수 있어 공정하고 투명한 입찰을 통해 사업자가 선정돼야 한다”

익산시, 농림축산식품부 ‘생생 농업인 헬스케어 지원사업’ 수의계약 철회해야...

이정술 기자 | worflej@hanmail.net | 입력 2020-09-22 05:42: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익산시 함열읍에 있는 미래농정국 북북청사

 

[익산=세계타임즈 이정술 기자] 익산시 미래농정국은 농업인의 접근성이 뛰어난 농촌지역 마을회관 등에 건강관리물품 보급과 농업인들의 건강관리에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고 선호도가 높은 의료보조기구를 지원하는 ‘생생 농업인 헬스케어 지원사업’을 2년(2020~2021)에 걸쳐 진행하고 있다.


익산시는 2020년 농림축산식품부 보조사업(북권기금 50%, 시비 50%)으로 경로당 220여개소(1개소당 350만원)에 총 7억여원의 사업비를 들여 읍.면.동 자체적으로 심의하고 ‘수의계약(일부입찰)’을 통해 업자를 선정, ‘안마의자, 혈압계, 발안마기’를 농어촌 지역과 마을회관, 경로당(시지역 등의 농촌지역, 농촌지역이 50% 이상 되는 도농 복합지역) 등 공공장소에 물품을 설치한다.


하지만 이 좋은 보조사업(생생 농업인 헬스케어 지원)이 ‘수의계약’으로 진행돼 흐려지고 퇴색해가며 공정성과 투명성을 위해 ‘일반경쟁입찰’을 통해 사업을 진행해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시민 A모씨는 “수의계약은 누구를 찍어 업자선정이 이뤄지는 것으로 말썽이 많을 뿐만 아니라 시끄러울 수 있어 공정하고 투명한 입찰을 통해 사업자가 선정돼야 한다”며 “제품을 생산하는 회사가 직원을 채용하고 있는 익산에 있는 회사도 아니고, 일부 업자들이 납품하는 것으로 문제의 소지가 다분하다”고 지적했다.


시 관계자는 “농업인구의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고, 대부분 오랜 농사일로 손발저림, 허리통증, 어깨결림 등 다양한 농부증을 앓고 있으나 경제적 이유, 접근성 등으로 의료기관 이용이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의료기관 접근성이 취약한 농촌마을에 건강관리 의료 보조기구를 보급하여 농업인의 건강증진과 삶의 질 개선을 도모하고자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관계자는 “이 사업은 지역경제를 살리기 위해 지역에서 사업하는 사람들에게 수의계약을 통해 지원을 해주려 했다”면서 “문제점은 없는지 꼼꼼히 다시 한 번 살펴보고 처리하도록 하겠다”고 이해를 구했다.

    
이 사업(농림축산식품부 생생 농업인 헬스케어 지원)은 전라북도 농어업인 육성 및 지원조례 제6조(농어업인의 복지향상지원)에 의해 2020년~2021년(2년) 4,210(전북지역 2020, 1,880개, 2021. 2,330개) 개소에 총사업비 147억 3,600만원(복권기금, 73억 6,800만원, 시군비 73억 6,800만원)을 투입하여 사업을 진행한다.


올 2020년 사업비는 65억 8,200만원(복권기금 32억 9,100만원, 시군비 32억 9,100만원)으로 기재부 복권위원회에서 전라북도 자율사업분으로 배정돼 진행된다.


지원액은 경로당 1개소에 350만원 이내로 지원된다. 품목은 제시된 2개 유형의 건강관리 의료보조기구 중 선택하는 것으로 안마의자(유형1), 혈압계(유형2)+발안마기(2개)를 농어촌 지역과 마을회관, 경로당(시지역 등의 농촌지역, 농촌지역이 50% 이상 되는 도농 복합지역) 등 공공장소에 설치한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정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