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의회 윤경선 의원, “4급 이상 공무원 여성은 단 1명”

이영진 기자 | news@thesegye.com | 입력 2020-05-28 01:54:5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수원시=세계타임즈 이영진 기자] 수원시의회 윤경선(민중당, 금곡·당수·입북동) 의원이 “4급 이상 공무원 26명 중 여성은 1명뿐”이라며 “하반기 인사에서 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윤 의원이 분석한 ‘수원시 공무원 성비 현황 자료’에 따르면 4급 이상 공무원의 여성 비율이 3.8%, 5급은 16.4%, 6급은 43.8%로 나타났다. 

 

윤 의원은 “2017년 여성 공무원의 비율이 50%가 넘었음에도 불구하고 수원시 4급 이상 공무원 26명 중 여성이 단 한 명밖에 없다는 것은 지나치게 낮은 수치”라며 “수원시 공직사회에 명확한 ‘유리천장’이 있다는 것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윤 의원은 “우리나라는 지난 7년간 OECD 전체 회원국 29개국 중 ‘유리천장 지수’에서 꼴찌를 기록하고 있다”면서 “수원시 하반기 인사에선 4급 이상 여성 공무원의 비율을 늘리는 조치뿐만 아니라 성평등한 공직사회 정착을 위한 공직문화 개선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세계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이영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